치실 사용땐 치주염 44% 감소효과

입력 : 2019-10-23 00:00:00

하루 3회 이상 칫솔질을 할 때 치실을 함께 사용하면 초기 잇몸병인 치주염을 앓는 사람의 비율을 44% 낮추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치실 사용은 치은염을 30% 감소시키는 것으로 평가됐다.


3일 서울대 치의학대학원에 따르면 김현덕·이종호 교수팀은 이런 내용의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 ‘임상 치주과학 저널’에 발표했다.


김 교수팀이 지난 2010∼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세 이상 4,766명을 조사했더니 52%가 하루 3회 이상 칫솔질을 했고 치실은 28%, 치간칫솔은 22%가 사용했다. 치은염과 치주염을 앓는 사람은 각각 47.6%, 19.6%였다.


치실 사용군에서 잇몸이 건강한 사람의 비율은 43%로 비사용군의 1.5배나 됐다. 하루 3회 이상 칫솔질을 할 때 치실을 함께 사용하는 그룹은 치주염 유병률이 44% 낮았다. 치실의 치은염 예방률은 30%로 평가됐다. 40∼50대 중년층에서 하루 3회 이상 칫솔질과 치실 사용의 치주염·치은염 예방률은 78%, 68%나 됐다. 치주염이 많은 60대 이상 노년층에서는 예방 효과가 떨어졌다.





치주 건강은 치과를 자주 방문할수록, 당뇨병이 없을수록, 비만하지 않을수록, 음주와 흡연을 적게 할수록 양호했다.

김현덕 교수는 “치실을 사용하면 치간 인접면의 치태가 감소하면서 세정 효과가 크게 높아지는 것은 물론 치아 사이 잇몸 출혈을 간단히 감지할 수 있다”면서 “치주 건강증진을 위해서는 하루 3회 이상 칫솔질과 함께 치실을 사용하는 게 꼭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세계
ISRAEL MIDEAST PALESTINIANS CO?NFLICT
FRANCE CONGO DIPLOMACY
'생태계 보고' 브라질 열대늪지 산불 피해 갈수록 확산
Emirates Brazil Soccer Training
건강
[바이오] 장내 박테리아 조절한다면..우울증 등 '마음의 병' 고친다
[건강] '세포의 산소 적응시스템'에 질병연구 답있다
[건강] AFP·PSA..건강검진 피검사 수치 제대로 알기
단국대병원 조경진 교수 대한안과학회 세광학술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