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태클' 이강인, 2000년대생 첫 라리가 퇴장

입력 : 2019-10-20 00:00:00




이강인이 안 좋은 기록으로 역사에 남았다.


발렌시아는 10월 19일 스페인 마드리드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린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의 '2019-2020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이강인이 경기 막판 퇴장을 당하면서 분위기에 찬물을 쏟았다. 후반 33분 교체 투입된 이강인은 활발하게 경기장을 누볐지만 의욕이 과했다. 후반 추가시간 상대 선수와 경합을 이겨내지 못한 이강인이 무리하게 백태클을 시도했다. 주심은 VAR 판독 후 이강인에게 레드 카드를 꺼냈다.


이강인의 프로 통산 첫 번째 퇴장이다. 이강인은 B팀 시절부터 경고 수집이 많은 편이었지만 퇴장은 없었다.


이날 퇴장으로 이강인은 라리가 역사에 좋지 못한 기록으로 남았다. 스포츠 통계 전문 업체 '옵타스포츠'에 따르면 이강인은 프리메라리가에서 처음으로 레드 카드를 받은 2000년대 출생 선수가 됐다.


이강인은 발렌시아 역사상 첫 아시아 1군 출전, 외국인 최연소 출전, 최연소 리그 선발 출전, 최연소 득점 기록 등을 세우며 역사에 이름을 새겨왔다. 그러나 이번에는 나쁜 기록으로 역사에 남게 됐다.


뉴스엔 김재민 [email protected]


사진=ⓒ GettyImagesKorea

세계
ISRAEL MIDEAST PALESTINIANS CO?NFLICT
FRANCE CONGO DIPLOMACY
'생태계 보고' 브라질 열대늪지 산불 피해 갈수록 확산
Emirates Brazil Soccer Training
건강
[바이오] 장내 박테리아 조절한다면..우울증 등 '마음의 병' 고친다
[건강] '세포의 산소 적응시스템'에 질병연구 답있다
[건강] AFP·PSA..건강검진 피검사 수치 제대로 알기
단국대병원 조경진 교수 대한안과학회 세광학술상 수상